도화헌 미술관

 


                              [최영미]


                     언젠가 난
                     간절히 빌었었다
                     이 비가
                     그냥 지나가는
                     소나기가 아니기를

                     언제부터인가 난 또 빌었다
                     이 비가 제발,
                     그냥 지나가는 소나기이기를

                     언젠가,
                     언제부터인가
                     비 오는 밤이면
                     난 노래를 주물렀다
                     형벌의 낮과 밤을 반죽해
                     은유의 가락을 뽑았다

                     이 비가
                     그냥 지나가는 소나기가 아니기를..
                     이 비가,
                     제발,
                     그냥 지나가는 소나기였으면..





silje_nergaard___Be_still_my_heart
이슬
모순된 사람의 삶 이란게 이율배반적 요소가 많다는 생각이....

07·03·04 09:14 삭제

 이율 배반  bach 07·03·03 10162
  내성적  bach 07·03·03 15395
 어느날의 기도  bach 07·03·03 9142
 봄의 길목에서  bach 07·03·03 12052
 사람들은 왜 모를까  bach 07·03·04 9447
 그 숲에 당신이 왔습니다  bach 07·03·04 10823
   bach 07·03·04 14661
 독서캠프  도화헌 07·03·04 10932
 사랑만이,,變奏  조호진 07·03·08 16483
 마음이 아플 때 우리는 가까운 사람들에게  이명희 07·03·14 16370
 봄인사 드립니다.  김진숙 07·03·16 10102
 나는 안다.  bach 07·03·20 16474
 어려움 무릅쓰고 여쭙니다....  도선 07·03·21 10735
 사랑에 빠질수록 혼자가 되라.  bach 07·03·22 13011
 나무 젓가락 !!  박대용 07·03·23 12894
 기림  도화헌 07·04·02 14494
 사람  도화헌 07·04·03 9113
 이미선전 기사  도화헌 07·04·05 7955
 新, 五賊論  도화헌 07·04·06 13935
 이미선 샌님~  가을의전설 07·04·07 8364
1234567891023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