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헌 미술관

 


TOTAL ARTICLE : 29, TOTAL PAGE : 1 / 2
한국관광공사 트레블i 11월 여행지 고흥 - 2009. 11. 1
 도화헌    | 2009·11·10 09:54 | HIT : 5,317 | VOTE : 1,289
 
섬마을 고흥의 풍경스케치

고흥에는 팔영산 팔봉, 고흥만, 소록도 등 10경이라 불리는 열 곳의 아름다운 자연풍경이 있다.

단순히 말하면 아름다운 ‘경치’ ‘풍경’ ‘절경’이 되겠지만, 단어 그대로의 의미인 ‘볕’을 찾아

열 곳의 자연풍경을 감상하는 것은 어떨까.

 

섬마을 고흥의풍경스케치 01

고흥의 볕은 남열리에서 기지개를 켠다. 소위 ‘남열리일출’이라 불리는 이곳은, 멀리 나로도를 배경삼아 남열리해수욕장 수면위에서 붉게 타오른다.

햇살 조각이 흩뿌려진 팔영산 휴양림과 높게 솟은 팔봉은 왕관의 그것마냥 화려하고,

소록대교에서 깨어난 볕은 치유의 섬으로 거듭난 소록도를 포근하게 감싸 안는다.

 바다를 메워 논으로 개간한, 하늘에서 보면 큐브의 한 면을 보듯 정갈한 고흥만의 볕은 가을을 담은 듯 억새, 벼와 함께 유난히 쾌활하다.

섬마을 고흥의풍경스케치 02

고흥만과 해창만이 훤히 내려다보이는 마복산에 오르면, 햇살은 기암절벽에 부딪히며 고흥 곳곳으로 흩어진다.

천등산금탑사에 와서야 볕은 잘게 부서지며 비자나무숲 그늘 속에 살포시 스며든다.

드라이브 코스로도 유명한 나로도해상거금도의 금산해안에 머문 볕은 투명한 물속에 물감이 녹아내리듯 하늘과 바다 깊숙이 번진다.

 

섬마을 고흥의풍경스케치 03

남해 해룡이 승천한 전설이 담긴 영남용바위에 머문 볕은, 입신양명을 꿈꾸는 사람들과 자녀를 둔 부모들의 발길에 서려 장엄한 중에 활기찬 모습을 연출하기도 한다.

고흥의 풍경을 비추는 볕은 중산일몰관망대에 와서야 안식을 취한다.

바닷길이 열리는 우도너머로 붉게 물들어가며.

 

역사의 중심에 선 고흥의 위인들
역사의 중심에 선 고흥의 위인들 01

도화면 발포가 간직한 역사적 의미는 매우 깊다. 대장군 이순신의 첫 부임지이자 거북선이 제조되었던 덕흥마을자리 잡고 있기 때문.

이순신 장군의 영정을 모신 충무사발포만호성을 정면에 두고 여행자의 발길을 모으고 있다.

녹동항에 위치한 쌍충사 역시 이순신 장군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이전 제독이었던 이대원 장군의 사당에, 이순신 장군의 제안으로 임진왜란 당시 순절한 정운 장군을 기리는 사당이 함께 세워지며 두 명의 충신이 함께 모셔진 쌍충사라 칭하게 되었다.

 

역사의 중심에 선 고흥의 위인들 02

대한민국 프로레슬링 1세대, 박치기 하나로 세계 프로레슬링계를 평정한 김일 역시 고흥 거금도 출신이다.

김일이 태어난 금산에는 아직도 그의 생가와 비석들이 ‘김일기념관’이라 불리며 자리 잡고 있다.

또한 거금도는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춘향가’의 예능보유자였던 동초 김연수 선생님의 고향이기도 하다. 이 외에도 화가 천경자, 서예가 송경자 역시 고흥 출신이다.

 

역사의 중심에 선 고흥의 위인들 03

예술, 역사의 주인공이었던 그들의 정신을 이어받은 듯 현재 세계에서 활약하고 있는 고흥 출신 운동선수들이 많다.

먼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 중인 박지성. 점암면 신안리에서 태어난 그는 신안분교(초등학교)에서 2학년까지 학업을 했다. 이 외에 녹동 태생인 축구선수 김태영과 배구선수 신진식, 유제두 권투선수 역시 고흥 출신.

 

아름다운 미래를, 희망을 설계하는 고흥

아름다운 미래를, 희망을 설계하는 고흥

역사의 흔적이 남아있다는 것은 때론 슬픈 일이기도 하다. 그러나 현재 고흥의 모습은 희망찬 미래를 설계하며 끊임없이 발전해가고 있다.

일제강점기의 아픔이 서린, 소외된 섬이었던 소록도는 소록대교를 통해 내륙과의 활기찬 소통을 이뤄가고 있다. 특히 중앙공원의 고즈넉한 모습은 햇살을 머금은 배롱나무와 커다란 돌 위에 새겨진 시, 한하운의 보리피리 등 아픔을 희망으로 만들어가고 있다.

시골 어촌마을로 인식되던 고흥이 현재 대한민국 우주항공수도로 우뚝 섰다.

나로도에 세워진 우주센터, 우주과학관이 대표적인 사례. 특히 우주과학관은 중력, 기상, 로켓의 구조와 발사시 진동까지 느껴볼 수 있는 다양한 체험시설을 선보이고 있다. 이 외에도 나로도에는 현재 국립고흥청소년 우주체험센터를 건립 중에 있다. 한국 최초의 우주발사체 발사기지가 있는 이곳. 고흥은 더 이상 ‘시골’이 아닌 대한민국의 ‘미래도시’로서 희망을 만들어가고 있다.

또한 고흥은 남단의 섬마을답게 폐교가 많다. 그러나 마을 주민의 힘으로 폐교들은 남포미술관, 도화헌미술관 등으로 거듭나며 문화 도시의 상징으로 자리 잡고 있다.

역사와 더불어 첨단 과학과 문화 예술이 숨 쉬는 고흥. 한번 가면 은연중에 발길이 기억하는 기분을 아는가? 다시 찾고 싶은 설렘을 아는가?

고흥에서라면 그 마음을 충분히 알게 될 것이다.

 

 

 




 
 
 
 
  
29  강경훈 - 서귀포 신문 2018. 4. 24 74
28  42th 선후인전 - 2017. 9. 8 675
27  누리무리전 - 2017. 8. 4 687
26  정긍정사진전 - 2017. 7. 14 673
25  사색의 정원전 - 2017. 6. 16 747
24  정정임전 - 2017. 5. 12 857
23  김철홍전 - 2017. 3. 31 928
22  김종일전 - 2016. 11. 11 1559
21  oh ! 友 도화헌 - 2016. 1. 29 3689
20  EBS 한국 미술기행 - 2015. 10. 20 3676
19  2015 도화헌레지던스 - 2015 3643
18  시골미술관(무등일보) - 2013. 11. 13 4147
17  김금남전 (여수mbc) - 2013. 1. 4707
16  도화헌영화캠프 (kbc) - 2013. 1. 11 4330
15  화첩기행 ( 대전sbs ) - 2011. 11. 6 5530
14  라디오전망대(여수 mbc) - 2011. 10. 28 4906
13  KBS 풍경이 있는 여행 - 2010. 3. 27 7237
 한국관광공사 트레블i 11월 여행지 고흥 - 2009. 11. 1 5317
11  지역미술관산책 - 2007. 4 5453
10  전남매일 - 2006. 6 5103
1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