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헌 미술관

 


오월 어느 하루
아침 저녁 오고 가는 경기도 야산에
당신이 아카시아 꽃으로 흔들리고 있는 날은 고마워라,
삼라만상 푸르름이 그대에게로 가는 지도가 되고
벼포기 우거진 들녘에서
당신이 푸르게 손 흔들고 있는 날은 즐거워라,
떠가는 흰구름이 그대에게로 가는 나침판이 되고
관악산 능선에 당신이 아득하게 굽이치고 있는 날은 반가워라,
먼 데서 불어오는 바람이 그대에게로 가는 이정표가 되고
미루나무 꼭대기에 당신이 펄펄 휘날리고 있는 날은 그리워라,
풀섶 은방울꽃이 그대에게로 가는 차표가 된,
찬란하다면 찬란하고 도도하다면 도도한 오월 어느 하루  


오월 어느 하루 -고정희
-답글달기     -목록보기  -사진등록
  ~의견을 남겨주세요.
남겨주신 의견은 bach님에게 큰 보탬이 됩니다.
-
+
 
이름(별명)    비밀번호   
쉽게 씌어진 시(詩)
bach
h:10
2019-08-16 23:41
월광욕(月光 浴)
bach
h:12
2019-08-12 11:46
소망의 시 2
bach
h:8
2019-08-11 01:00
그 여름 밤
bach
h:11
2019-08-06 10:17
8월
bach
h:12
2019-08-01 00:24
사랑하는 것은
bach
h:11
2019-07-27 09:33
이성부
bach
h:15
2019-07-27 09:01
고통을 달래는 순서
bach
h:15
2019-07-22 10:17
목마와 숙녀
bach
h:22
2019-07-15 22:11
믿음에 대하여
bach
h:41
2019-06-23 11:12
서운함
bach
h:33
2019-06-19 22:33
감상
bach
h:25
2019-06-17 18:18
1   2   3   4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사진등록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