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헌 미술관

 


믿음에 대하여
믿음에 대하여 / 최문자  




그녀는 믿는 버릇이 있다.

피가 날 때까지 믿는다

금방 날아갈 휘발유 같은 말도 믿는다.

그녀는 낯을 가리지 않고 믿는다.

그녀는 못 믿을 남자도 믿는다.

한 남자가 잘라온 다발 꽃을 믿는다.

꽃다발로 묶인 헛소리를 믿는다.

밑동은 딴 데 두고

대궁으로 걸어오는 반토막짜리 사랑도 믿는다.

고장난 뻐꾸기 시계가 4시에 정오를 알렸다.

그녀는 뻐꾸기를 믿는다.

뻐꾸기 울음과 정오 사이를 의심하지 않는다.

그녀의 믿음은 지푸라기처럼 따스하다.

먹먹하게 가는 귀 먹은

그녀의 믿음 끝에 어떤 것도 들여놓지 못한다.




그녀는 못 뽑힌 구멍투성이다.

믿을 때마다 돋아나는 못,

못들을 껴안아야 돋아나던 믿음.

그녀는 매일 밤 피를 닦으며 잠이 든다.

-답글달기     -목록보기  -사진등록
  ~의견을 남겨주세요.
남겨주신 의견은 bach님에게 큰 보탬이 됩니다.
-
+
 
이름(별명)    비밀번호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bach
h:8
2019-10-15 11:27
꿈이 사라지는 곳
도화헌
h:20
2019-09-29 20:26
너를 기다리는 동안
bach
h:28
2019-09-12 11:29
쉽게 씌어진 시(詩)
bach
h:48
2019-08-16 23:41
월광욕(月光 浴)
bach
h:40
2019-08-12 11:46
소망의 시 2
bach
h:31
2019-08-11 01:00
그 여름 밤
bach
h:34
2019-08-06 10:17
8월
bach
h:39
2019-08-01 00:24
사랑하는 것은
bach
h:36
2019-07-27 09:33
이성부
bach
h:40
2019-07-27 09:01
고통을 달래는 순서
bach
h:36
2019-07-22 10:17
목마와 숙녀
bach
h:43
2019-07-15 22:11
1   2   3   4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사진등록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