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헌 미술관

 


쉽게 씌어진 시(詩)
쉽게 씌어진 시(詩)





                       윤동주/ 독립운동가, 시인







창밖에 밤비가 속살거려

육첩방(六疊房)은 남의 나라,



시인이란 슬픈 천명(天命)인 줄 알면서도

한 줄 시를 적어 볼까,



땀내와 사랑내 포근히 품긴

보내주신 학비 봉투를 받아



대학 노트를 끼고

늙은 교수의 강의 들으러 간다.



생각해 보면 어릴 때 동무들

하나, 둘, 죄다 잃어버리고



나는 무얼 바라

나는 다만, 홀로 침전(沈澱)하는 것일까?



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

시가 이렇게 쉽게 씌어지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육첩방(六疊房)은 남의 나라

창밖에 밤비가 속살거리는데,

등불을 밝혀 어둠은 조금 내몰고,

시대처럼 올 아침을 기다리는 최후의 나,

나는 나에게 작은 손을 내밀어

눈물과 위안으로 잡는 최초의 악수.







-답글달기     -목록보기  -사진등록
  ~의견을 남겨주세요.
남겨주신 의견은 bach님에게 큰 보탬이 됩니다.
-
+
 
이름(별명)    비밀번호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bach
h:8
2019-10-15 11:27
꿈이 사라지는 곳
도화헌
h:19
2019-09-29 20:26
너를 기다리는 동안
bach
h:27
2019-09-12 11:29
쉽게 씌어진 시(詩)
bach
h:47
2019-08-16 23:41
월광욕(月光 浴)
bach
h:40
2019-08-12 11:46
소망의 시 2
bach
h:31
2019-08-11 01:00
그 여름 밤
bach
h:34
2019-08-06 10:17
8월
bach
h:39
2019-08-01 00:24
사랑하는 것은
bach
h:36
2019-07-27 09:33
이성부
bach
h:40
2019-07-27 09:01
고통을 달래는 순서
bach
h:36
2019-07-22 10:17
목마와 숙녀
bach
h:43
2019-07-15 22:11
1   2   3   4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사진등록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