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헌 미술관

 


3월
3월 / 장석주


얼음을 깨고 나아가는 쇄빙선같이
치욕보다 더 생생한 슬픔이
내게로 온다

슬픔이 없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모자가 얹어지지 않은 머리처럼
그것은 인생이 천진스럽지 못하다는 징표

영양분 가득한 저 3월의 햇빛에서는
왜 비릿한 젖 냄새가 나는가

산수유나무는 햇빛을 정신없이 빨아들이고
검은 가지마다 온통 애기 젖꼭지만한 노란 꽃눈을 틔운다

3월의 햇빛 속에서
누군가 뼈만 앙상한 제 다리의 깊어진 궤양을 바라보며
살아봐야겠다고
마음을 고쳐먹는다

3월에 슬퍼할 겨를조차 없는 이들은
부끄러워하자
그 부끄러움을 뭉쳐
제 슬픔 하나라도 빚어낼 일이다
-답글달기     -목록보기  -사진등록
  ~의견을 남겨주세요.
남겨주신 의견은 bach님에게 큰 보탬이 됩니다.
-
+
 
이름(별명)    비밀번호   
다정
bach
h:1
2019-04-19 10:12
봄밤
bach
h:1
2019-04-18 03:22
삼월의 가지 끝에
bach
h:22
2019-04-06 00:21
3월
bach
h:21
2019-03-30 02:19
봄빛
bach
h:19
2019-03-25 17:59
무한전쟁
bach
h:12
2019-03-23 10:58
꿈이 사라지는 곳
도화헌
h:20 c:1
2019-03-21 21:02
봄날
bach
h:21 c:1
2019-03-20 19:29
사랑한다
bach
h:17
2019-03-20 19:07
first
bach
h:10
2019-03-20 18:13
1 
-목록보기   -사진등록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