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헌 미술관

 


TOTAL ARTICLE : 411, TOTAL PAGE : 1 / 21
김호원'과거로 날아간 꽃잎'
 도화헌    | 2019·12·07 21:07 | HIT : 117

 

김호원전

2019. 12. 21 ~ 2020. 1. 31

도화헌미술관

 

 

세월이 흐르고 나이가 더해가도 기억은 보길도 섬마을 돌담에서 기어 나오고 바위틈의 들꽃되어 피어나기도 한다.

눈 내리는 날이면 걸쭉한 막걸리 한잔에 비틀거리는 귀로의 아버님의 발자국 소리가 아련하고, 찻길이 끊겨 땅끝 선창에서 부자가 걸어오던 섣달 어느 날 억센 눈보라도 떠오른다.

흐트러진 동백이 마구 땅 아래 각혈될 때 내 나이 즈음 가신 젊은 시절의 해녀 어머님의 긴 호흡이 동백꽃처럼 처절하게 그립다.

또한, 5일장날 배타고 장에 가신 어머님을 돌담아래의 지루한 기다림을 기억한다. 

천위에 두텁게 발라진 기억을 칼로 긁어 맨살처럼 속천이 드러날 때까지 긁고 파내는 몸짓은 기억의 묘사이자 그리움의 몸부림인 것 같다.

이처럼 긁고 파내는 과거의 기억이 이제는 작가의 가난과 고달픔의 기억으로 또다시 자식에게 물려주는 건지 하는 현실을 자책하는 무안 몽탄의 한적한 겨울밤의 단상이다.

꽃과 나무가 기억과 버물어져 만들어진 전시회가 될것같다.

아쉽고, 부끄러운......

201912월 겨울 몽탄 작업실에서

 

210.113.192.99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N   도화헌로고 파일  bach 19·03·05 3763
N   도화헌전시 일정  도화헌 09·12·05 24425
409   신소장품전  bach 20·01·30 43
  김호원'과거로 날아간 꽃잎'  도화헌 19·12·07 117
407   정경래 '길에서 길을 묻다'  도화헌 19·11·12 194
406   이성재 - 색으로 쓰는 시  도화헌 19·10·24 195
405   정경화 '筆의 境界'  도화헌 19·10·04 267
404   박선제' 夏夢'  bach 19·09·02 216
403   박일정 - 기나고동  도화헌 19·07·24 269
402   김두석 - 어느 지상에서의 하루  bach 19·06·21 298
401   2019 도화헌 Residency 김영양  도화헌 19·05·21 315
400   김행옥 '파랑새 가족의 나드리'  도화헌 19·04·23 350
399   김철홍 초대전 '空林'  도화헌 19·03·19 428
398   이상권 수채화전  도화헌 19·02·19 398
397   김금남  bach 18·12·17 488
396   손준호  도화헌 18·11·27 546
395   김갑진 '푸른 사람들'  bach 18·11·08 541
394   김철홍 초대전 - 墨意  도화헌 18·10·13 643
393   변방의 파랑  도화헌 18·10·06 570
392   네이버 동네를 만드는 사람들  도화헌 18·10·05 518
123456789102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