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헌 미술관

 


TOTAL ARTICLE : 440, TOTAL PAGE : 1 / 22
나는 안다.
 bach  | 2007·03·20 02:37 | HIT : 16,359

 


 


                               나는 안다.


 



                                내가 안간힘 쓰며 밀어붙이는 문 반대편에 네가 있다는 것을,
                                너도 몸부림치며 문 연다는 것을
                                우리가 서로 같은 힘으로 문 밀고 있다는 것을
                                그래서 문은 결코 열리지 않는다는 것을..



                                [강연호] <우리 슬픔의 물음표와 느낌표> 中




Masha_Rasputina___Akh__Moskva

220.93.250.98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40   이율 배반 1  bach 07·03·03 10070
439    내성적 2  bach 07·03·03 15253
438   어느날의 기도 1  bach 07·03·03 9038
437   봄의 길목에서 1  bach 07·03·03 11924
436   사람들은 왜 모를까 1  bach 07·03·04 9351
435   그 숲에 당신이 왔습니다 3  bach 07·03·04 10723
434    2  bach 07·03·04 14534
433   독서캠프  도화헌 07·03·04 10833
432   사랑만이,,變奏 5  조호진 07·03·08 16364
431   마음이 아플 때 우리는 가까운 사람들에게  이명희 07·03·14 16255
430   봄인사 드립니다. 1  김진숙 07·03·16 10023
  나는 안다.  bach 07·03·20 16359
428   어려움 무릅쓰고 여쭙니다.... 2  도선 07·03·21 10658
427   사랑에 빠질수록 혼자가 되라. 3  bach 07·03·22 12894
426   나무 젓가락 !! 4  박대용 07·03·23 12795
425   기림 1  도화헌 07·04·02 14394
424   사람  도화헌 07·04·03 9037
423   이미선전 기사  도화헌 07·04·05 7878
422   新, 五賊論 1  도화헌 07·04·06 13817
421   이미선 샌님~ 3  가을의전설 07·04·07 8253
1234567891022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