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헌 미술관

 


TOTAL ARTICLE : 440, TOTAL PAGE : 1 / 22
기림
 도화헌    | 2007·04·02 01:41 | HIT : 14,394

道畵軒은
그림이 있는 곳이다.
그 그림이 품고있는 곳이다.

그림 이라는 통로에서 얼마나 많은 인연들을 만나고 있는지
나는 헤아리지 못한다.

그건 그리움의 힘이다.

그래서  나는 그림을 인연
이라 한다.





 


 


 


 


 


 









220.80.72.187
가을의전설
모래사장에서 춤추는 사람이 누까?  저렇게 계속 돌면 안되는디,,, 우리의 인연도 기림으로 맺어진 끈끈한 기림,,,간만에 보고잡다,,, 

07·04·02 20:14 수정 삭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40   이율 배반 1  bach 07·03·03 10070
439    내성적 2  bach 07·03·03 15253
438   어느날의 기도 1  bach 07·03·03 9039
437   봄의 길목에서 1  bach 07·03·03 11924
436   사람들은 왜 모를까 1  bach 07·03·04 9351
435   그 숲에 당신이 왔습니다 3  bach 07·03·04 10723
434    2  bach 07·03·04 14534
433   독서캠프  도화헌 07·03·04 10833
432   사랑만이,,變奏 5  조호진 07·03·08 16365
431   마음이 아플 때 우리는 가까운 사람들에게  이명희 07·03·14 16256
430   봄인사 드립니다. 1  김진숙 07·03·16 10024
429   나는 안다.  bach 07·03·20 16360
428   어려움 무릅쓰고 여쭙니다.... 2  도선 07·03·21 10658
427   사랑에 빠질수록 혼자가 되라. 3  bach 07·03·22 12894
426   나무 젓가락 !! 4  박대용 07·03·23 12795
  기림 1  도화헌 07·04·02 14394
424   사람  도화헌 07·04·03 9037
423   이미선전 기사  도화헌 07·04·05 7878
422   新, 五賊論 1  도화헌 07·04·06 13817
421   이미선 샌님~ 3  가을의전설 07·04·07 8254
1234567891022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