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헌 미술관

 


TOTAL ARTICLE : 420, TOTAL PAGE : 1 / 21
내성적
 bach  | 2007·03·03 11:22 | HIT : 14,860







                  내성적


                               [김기택]

                      
                     빈 속에 술을 마신다.
                     술이 몸의 어둠속으로 들어간다.
                     밝은 공기를 아무리 많이 마셔도
                     어두운 공기를 아무리 많이 퍼내도
                     변함없는 몸의 어둠.
                     발음되지 않은 말들이 사는 곳.
                     어둠에 익숙한 말들이 사는 곳.
                     술 지나가는 자리가 뜨끈뜨끈하다.
                     술은 제 뜨거운 기운으로
                     물컹물컹한 어둠속을 파고들어가
                     빛이 두려워 숨은 말들을 찾아낸다.
                     핏줄 속에 넣고 시뻘겋게 끓인다.

                     아직도 발음되지 않은 말들이
                     술에 데워진 핏줄을 타고 올라오다가
                     빛이 보이자 급히 숨는다.
                     폐가 술냄새를 듬뿍 쏟아내고
                     밝은 공기를 크게 들이쉬면
                     혀는 이나 입술 어디쯤을 자꾸 더듬는다.
                     뿌리는 억세고 줄기는 여린 말들을
                     술기운이 힘껏 뽑아버린다.
                     얼굴이 크게 일그러진다.
                     그러니까, 애, 저, 말하자면...
                     줄기와 잎만 우두둑 잘려 나온다.
                     뿌리는 어둠속에 더 단단하게 박힌다.







[Stamatis Spanoudakis] For Smyrni
220.93.250.98
이슬
달리는 차창밖의 풍경을 머리로만 스케치 하며 후후 구례는 산이 유난히 높아 보이더라구여 게딱지 같은 작은 집들이 옹기종기 산밑마을을 이루고

07·03·14 06:58 수정 삭제

해바라기
<P>비가 주륵루륵 내리는 날 .한가롭게 이 시를 읽습니다 .음악을 듣습니다.</P>
<P>참 좋습니다 .감성이 풍부한 바하님 .감사합니다 .가끔씩 내려주는 단비가 삭막하던 마음에 그야말로 단비가 되어 내립니다 </P>
<P>항상 좋은날 되시구요 .행복하세요.</P>

07·03·15 12:16 수정 삭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N   도화헌전시 일정  도화헌 09·12·05 25182
419   나는 안다.  bach 07·03·20 16052
418   사랑만이,,變奏 5  조호진 07·03·08 16047
417   마음이 아플 때 우리는 가까운 사람들에게  이명희 07·03·14 15950
   내성적 2  bach 07·03·03 14860
415   애인이 떠남 3  bach 09·03·26 14446
414   memory  도화헌 09·12·04 14390
413    2  bach 07·03·04 14251
412   기림 1  도화헌 07·04·02 14118
411     [re] 담지의 노래  도화헌 07·05·11 14016
410   풍경이 있는 여행  bach 10·03·29 13876
409   新, 五賊論 1  도화헌 07·04·06 13493
408   나도 한땐..  도화헌 10·05·28 13311
407   나무 젓가락 !! 4  박대용 07·03·23 12543
406   사랑에 빠질수록 혼자가 되라. 3  bach 07·03·22 12533
405   화원미술관 개관기념전  화원예술촌 07·11·17 11552
404   봄의 길목에서 1  bach 07·03·03 11522
403   변함없는 나의 친구 박성환  추장 07·04·20 11074
402   고흥의 미술관  도화헌 09·08·06 10640
401   독서캠프  도화헌 07·03·04 10560
123456789102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