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헌 미술관

 


TOTAL ARTICLE : 419, TOTAL PAGE : 1 / 21
新, 五賊論
 도화헌  | 2007·04·06 16:55 | HIT : 13,469

 


新, 五賊論
                                   -이송형



이미 30년도 전에
시인 김지하가
이 나라 오적(五賊)을
온 천하에 공개 수배 했음에도
한 놈도 때려잡지 못했음은
익명 수배 탓이렸다.

그랑께 시방이라도 이름 대부러
간땡이 부어 남산만 하고
목 질기기 동탁 배꼽 같은
천하 흉폭 오적놈들!
시효 가부렀다고 똥뱃장 튕길란다냐?
재벌, 국회의원, 고급공무원, 장성, 장차관
존말 할 때 다 나와!
인자는 못 쇡여, 나쁜놈들아!
M16 소총 들고 이라크나 가거라
그것이 한ㆍ미 동맹이랑께
먼 일이다냐, 등잔 밑이 어둡네.
청정(淸淨) 우리 고장, 고흥 땅 짓이겨 놓고
내 공(功)이라 으시대는 얼빠진 놈들 있어서
생태 파괴 오적으로 지명 수배 한다.

그 하나에,
팔영산 능선 외진 곳 댕강 잘려 나가도
봉수산(烽燧山) 자락마다 파묵어 들어가도
돌만 먹고 사는 돌배아지 무서운 식성에
우리 고흥 명산마다 석산(石山) 세상 만만세고

그 둘에,
구멍 마다 쑤시면 낙지가 나오고
망둥이, 짱뚱이 지천으로 뛰놀던
해창만 망망대해 가로 막아
번들번들 질펀한 개펄 다 없애고

그 셋에,
해마다 춘삼월 호시절 되면
참돔, 감성돔, 때거리로 올라와
알 낳고, 새끼 까고, 휘놀던
고흥만 막아서 비행장 만들고

그 넷에,
기암괴석 형형색색
천혜 경관 나로도 다 허물어
인공위성 쏘아 댄다고 봉우리
봉우리마다 짓이겨 놓고

그 다섯에,
육지에서 섬으로, 섬에서 또 섬으로
뱃길 막고, 다리 놓아 찻길 트니
구비마다 정취 어린 섬마을 인심도
올망졸망 다도해 비경도 찾을 길이 없더라.

고흥 생태 파괴 오적놈들
돌만 먹고 잘도 사는 석산놈들
해창만, 고흥만 간척놈들
우주센타 연육 연도교 건설놈들
니놈들,
뇌(腦) 구조 구성을 살펴 보건데
간척(干拓)하고 건설에
돌(石)만 가득 차 있거늘

다들 빨리 나와!
아까운 국민 혈세 축내지 말고
119 옷 입고 이란 가서 봉사혀
그것이 국익이고, 국위 선양이여
느그덜 다
우주선에 몰아 넣고
펑!
한 방에 쏘아불랑께

아메리카제(製) 부시 놈도
뇌구조 그림 속에
온통 전쟁놀이만 가득하니
기왕 지사 돈 쓰고 공들여 만든
메이드인 나로도제(製) 별(星)로
펑!!
한 방 더 쏠란다.
끼리끼리 싸우던 말고
잘 묵고 잘 살아라
빠이빠이다.


-2007.






 



 


 


 

218.157.113.6
이소연
<P>ㅎㅎㅎㅎ</P>
<P>그렇지 않아도 요즘 틈틈히 김지하시인의 담시집 '오적'을 들여다보던 중이었습니다..</P>
<P>그런데 이 이송형이란 시인분은 고흥분이신가요? 저는 처음 알게되는 시인분인데 아주 그냥 가슴이 후련~합니다..</P>
<P>신문2개를 동시구독하는데 (한겨레, 매경) FTA 에 대핮 기사가 연이어 나오는 가운데 입장차이가 현저히 다르더군요..</P>
<P>인터넷 상으로 보고듣는 남도의 소식은 곳곳에 꽃이 만발하였다는데 제가 사는 곳은 아직도 개나리 하나 없이 썰렁하기만 합니다..</P>
<P>아, 도화헌의 별밤이 그립네요..</P>

07·04·08 05:20 수정 삭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N   도화헌전시 일정  도화헌 09·12·05 25074
418   나는 안다.  bach 07·03·20 16036
417   사랑만이,,變奏 5  조호진 07·03·08 16028
416   마음이 아플 때 우리는 가까운 사람들에게  이명희 07·03·14 15925
415    내성적 2  bach 07·03·03 14844
414   애인이 떠남 3  bach 09·03·26 14433
413   memory  도화헌 09·12·04 14368
412    2  bach 07·03·04 14227
411   기림 1  도화헌 07·04·02 14096
410     [re] 담지의 노래  도화헌 07·05·11 14002
409   풍경이 있는 여행  bach 10·03·29 13853
  新, 五賊論 1  도화헌 07·04·06 13469
407   나도 한땐..  도화헌 10·05·28 13290
406   나무 젓가락 !! 4  박대용 07·03·23 12512
405   사랑에 빠질수록 혼자가 되라. 3  bach 07·03·22 12497
404   화원미술관 개관기념전  화원예술촌 07·11·17 11530
403   봄의 길목에서 1  bach 07·03·03 11491
402   변함없는 나의 친구 박성환  추장 07·04·20 11042
401   고흥의 미술관  도화헌 09·08·06 10620
400   독서캠프  도화헌 07·03·04 10541
123456789102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