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헌 미술관

 


TOTAL ARTICLE : 441, TOTAL PAGE : 1 / 23
내성적
 bach  | 2007·03·03 11:22 | HIT : 15,281







                  내성적


                               [김기택]

                      
                     빈 속에 술을 마신다.
                     술이 몸의 어둠속으로 들어간다.
                     밝은 공기를 아무리 많이 마셔도
                     어두운 공기를 아무리 많이 퍼내도
                     변함없는 몸의 어둠.
                     발음되지 않은 말들이 사는 곳.
                     어둠에 익숙한 말들이 사는 곳.
                     술 지나가는 자리가 뜨끈뜨끈하다.
                     술은 제 뜨거운 기운으로
                     물컹물컹한 어둠속을 파고들어가
                     빛이 두려워 숨은 말들을 찾아낸다.
                     핏줄 속에 넣고 시뻘겋게 끓인다.

                     아직도 발음되지 않은 말들이
                     술에 데워진 핏줄을 타고 올라오다가
                     빛이 보이자 급히 숨는다.
                     폐가 술냄새를 듬뿍 쏟아내고
                     밝은 공기를 크게 들이쉬면
                     혀는 이나 입술 어디쯤을 자꾸 더듬는다.
                     뿌리는 억세고 줄기는 여린 말들을
                     술기운이 힘껏 뽑아버린다.
                     얼굴이 크게 일그러진다.
                     그러니까, 애, 저, 말하자면...
                     줄기와 잎만 우두둑 잘려 나온다.
                     뿌리는 어둠속에 더 단단하게 박힌다.







[Stamatis Spanoudakis] For Smyrni
220.93.250.98
이슬
달리는 차창밖의 풍경을 머리로만 스케치 하며 후후 구례는 산이 유난히 높아 보이더라구여 게딱지 같은 작은 집들이 옹기종기 산밑마을을 이루고

07·03·14 06:58 수정 삭제

해바라기
<P>비가 주륵루륵 내리는 날 .한가롭게 이 시를 읽습니다 .음악을 듣습니다.</P>
<P>참 좋습니다 .감성이 풍부한 바하님 .감사합니다 .가끔씩 내려주는 단비가 삭막하던 마음에 그야말로 단비가 되어 내립니다 </P>
<P>항상 좋은날 되시구요 .행복하세요.</P>

07·03·15 12:16 수정 삭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41   이율 배반 1  bach 07·03·03 10091
   내성적 2  bach 07·03·03 15281
439   어느날의 기도 1  bach 07·03·03 9056
438   봄의 길목에서 1  bach 07·03·03 11950
437   사람들은 왜 모를까 1  bach 07·03·04 9369
436   그 숲에 당신이 왔습니다 3  bach 07·03·04 10743
435    2  bach 07·03·04 14561
434   독서캠프  도화헌 07·03·04 10852
433   사랑만이,,變奏 5  조호진 07·03·08 16390
432   마음이 아플 때 우리는 가까운 사람들에게  이명희 07·03·14 16280
431   봄인사 드립니다. 1  김진숙 07·03·16 10034
430   나는 안다.  bach 07·03·20 16381
429   어려움 무릅쓰고 여쭙니다.... 2  도선 07·03·21 10671
428   사랑에 빠질수록 혼자가 되라. 3  bach 07·03·22 12915
427   나무 젓가락 !! 4  박대용 07·03·23 12812
426   기림 1  도화헌 07·04·02 14412
425   사람  도화헌 07·04·03 9052
424   이미선전 기사  도화헌 07·04·05 7891
423   新, 五賊論 1  도화헌 07·04·06 13840
422   이미선 샌님~ 3  가을의전설 07·04·07 8265
1234567891023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