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헌 미술관

 























                  사람들은 왜 모를까


                                   [김용택]

                      
                     서러움은 먼데서 온다
                     강 언덕 풀잎들이 돋아나며
                     아침 햇살에 핏줄이 일어선다
                     마른 풀잎들은 더 깊이 숨을 쉬고
                     아침 산그늘 속에
                     산벚꽃은 피어서 희다
                     누가 알랴 사람마다
                     누구도 닿지 않은 고독이 있다는 것을
                     돌아앉은 산들은 외롭고
                     마주 보는 산은 흰 이마가 서럽다
                     아픈 데서 피지 않은 꽃이 어디 있으랴
                     슬픔은 손 끝에 닿지만
                     고통은 천천히 꽃처럼 피어난다
                     저문 산 아래
                     쓸쓸히 서 있는 사람아
                     뒤로 오는 여인이 더 다정하듯이
                     그리운 것들은 다 산 뒤에 있다
                     사람들은 왜 모를까 봄이 되면
                     손에 닿지 않는 것들이 꽃이 된다는 것을









이슬
보아도 보아도 이 시인의 마음이 부럽다는 나도 이렇게 끄집어내어 볼수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싶네여

07·03·05 21:40 삭제

 이율 배반  bach 07·03·03 10097
  내성적  bach 07·03·03 15295
 어느날의 기도  bach 07·03·03 9060
 봄의 길목에서  bach 07·03·03 11960
 사람들은 왜 모를까  bach 07·03·04 9373
 그 숲에 당신이 왔습니다  bach 07·03·04 10747
   bach 07·03·04 14567
 독서캠프  도화헌 07·03·04 10857
 사랑만이,,變奏  조호진 07·03·08 16395
 마음이 아플 때 우리는 가까운 사람들에게  이명희 07·03·14 16285
 봄인사 드립니다.  김진숙 07·03·16 10039
 나는 안다.  bach 07·03·20 16387
 어려움 무릅쓰고 여쭙니다....  도선 07·03·21 10675
 사랑에 빠질수록 혼자가 되라.  bach 07·03·22 12923
 나무 젓가락 !!  박대용 07·03·23 12820
 기림  도화헌 07·04·02 14418
 사람  도화헌 07·04·03 9055
 이미선전 기사  도화헌 07·04·05 7895
 新, 五賊論  도화헌 07·04·06 13844
 이미선 샌님~  가을의전설 07·04·07 8272
1234567891023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