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헌 미술관

 


TOTAL ARTICLE : 441, TOTAL PAGE : 1 / 23
新, 五賊論
 도화헌  | 2007·04·06 16:55 | HIT : 13,839

 


新, 五賊論
                                   -이송형



이미 30년도 전에
시인 김지하가
이 나라 오적(五賊)을
온 천하에 공개 수배 했음에도
한 놈도 때려잡지 못했음은
익명 수배 탓이렸다.

그랑께 시방이라도 이름 대부러
간땡이 부어 남산만 하고
목 질기기 동탁 배꼽 같은
천하 흉폭 오적놈들!
시효 가부렀다고 똥뱃장 튕길란다냐?
재벌, 국회의원, 고급공무원, 장성, 장차관
존말 할 때 다 나와!
인자는 못 쇡여, 나쁜놈들아!
M16 소총 들고 이라크나 가거라
그것이 한ㆍ미 동맹이랑께
먼 일이다냐, 등잔 밑이 어둡네.
청정(淸淨) 우리 고장, 고흥 땅 짓이겨 놓고
내 공(功)이라 으시대는 얼빠진 놈들 있어서
생태 파괴 오적으로 지명 수배 한다.

그 하나에,
팔영산 능선 외진 곳 댕강 잘려 나가도
봉수산(烽燧山) 자락마다 파묵어 들어가도
돌만 먹고 사는 돌배아지 무서운 식성에
우리 고흥 명산마다 석산(石山) 세상 만만세고

그 둘에,
구멍 마다 쑤시면 낙지가 나오고
망둥이, 짱뚱이 지천으로 뛰놀던
해창만 망망대해 가로 막아
번들번들 질펀한 개펄 다 없애고

그 셋에,
해마다 춘삼월 호시절 되면
참돔, 감성돔, 때거리로 올라와
알 낳고, 새끼 까고, 휘놀던
고흥만 막아서 비행장 만들고

그 넷에,
기암괴석 형형색색
천혜 경관 나로도 다 허물어
인공위성 쏘아 댄다고 봉우리
봉우리마다 짓이겨 놓고

그 다섯에,
육지에서 섬으로, 섬에서 또 섬으로
뱃길 막고, 다리 놓아 찻길 트니
구비마다 정취 어린 섬마을 인심도
올망졸망 다도해 비경도 찾을 길이 없더라.

고흥 생태 파괴 오적놈들
돌만 먹고 잘도 사는 석산놈들
해창만, 고흥만 간척놈들
우주센타 연육 연도교 건설놈들
니놈들,
뇌(腦) 구조 구성을 살펴 보건데
간척(干拓)하고 건설에
돌(石)만 가득 차 있거늘

다들 빨리 나와!
아까운 국민 혈세 축내지 말고
119 옷 입고 이란 가서 봉사혀
그것이 국익이고, 국위 선양이여
느그덜 다
우주선에 몰아 넣고
펑!
한 방에 쏘아불랑께

아메리카제(製) 부시 놈도
뇌구조 그림 속에
온통 전쟁놀이만 가득하니
기왕 지사 돈 쓰고 공들여 만든
메이드인 나로도제(製) 별(星)로
펑!!
한 방 더 쏠란다.
끼리끼리 싸우던 말고
잘 묵고 잘 살아라
빠이빠이다.


-2007.






 



 


 


 

218.157.113.6
이소연
<P>ㅎㅎㅎㅎ</P>
<P>그렇지 않아도 요즘 틈틈히 김지하시인의 담시집 '오적'을 들여다보던 중이었습니다..</P>
<P>그런데 이 이송형이란 시인분은 고흥분이신가요? 저는 처음 알게되는 시인분인데 아주 그냥 가슴이 후련~합니다..</P>
<P>신문2개를 동시구독하는데 (한겨레, 매경) FTA 에 대핮 기사가 연이어 나오는 가운데 입장차이가 현저히 다르더군요..</P>
<P>인터넷 상으로 보고듣는 남도의 소식은 곳곳에 꽃이 만발하였다는데 제가 사는 곳은 아직도 개나리 하나 없이 썰렁하기만 합니다..</P>
<P>아, 도화헌의 별밤이 그립네요..</P>

07·04·08 05:20 수정 삭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41   이율 배반 1  bach 07·03·03 10091
440    내성적 2  bach 07·03·03 15281
439   어느날의 기도 1  bach 07·03·03 9055
438   봄의 길목에서 1  bach 07·03·03 11949
437   사람들은 왜 모를까 1  bach 07·03·04 9369
436   그 숲에 당신이 왔습니다 3  bach 07·03·04 10742
435    2  bach 07·03·04 14560
434   독서캠프  도화헌 07·03·04 10851
433   사랑만이,,變奏 5  조호진 07·03·08 16390
432   마음이 아플 때 우리는 가까운 사람들에게  이명희 07·03·14 16280
431   봄인사 드립니다. 1  김진숙 07·03·16 10034
430   나는 안다.  bach 07·03·20 16381
429   어려움 무릅쓰고 여쭙니다.... 2  도선 07·03·21 10671
428   사랑에 빠질수록 혼자가 되라. 3  bach 07·03·22 12915
427   나무 젓가락 !! 4  박대용 07·03·23 12811
426   기림 1  도화헌 07·04·02 14411
425   사람  도화헌 07·04·03 9051
424   이미선전 기사  도화헌 07·04·05 7890
  新, 五賊論 1  도화헌 07·04·06 13839
422   이미선 샌님~ 3  가을의전설 07·04·07 8265
1234567891023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